즐겨찾기 추가 2019.03.18(월) 16:54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광주 보훈단체서 '보조금 부적정 운용' 논란
2019년 03월 14일(목) 16:32
광주의 한 보훈단체가 수년 간 자치단체 보조금을 부적정하게 운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다.
14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월 국가보훈처 소관 보훈단체 지회장 A씨와 상근 직원 2명에 대해 지방재정법 위반과 횡령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단체 일부 회원들은 지난해 4월께 A씨 등 3명의 보조금 부적정 운용과 횡령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고소장을 통해 "A씨 등 집행부가 정산내역을 허위로 꾸며 빼돌린 보조금과 회원 친목모임 회비를 개인 계좌에 송금한 뒤 용처를 알 수 없는 곳에 썼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간 A씨 등 3명이 시가 지급한 보조금과 친목모임 회비 등을 공금계좌에 따로 관리하지 않고, 개인 계좌에 입·출금하며 공금을 불투명하게 관리한 것으로 판단했다.
A씨를 비롯한 집행부는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검찰로 넘어간 사건은 현재 기소 중지 상태에서 단체와 고소인 간 합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해당 보훈단체는 "공금 집행 내역을 부풀리거나 단체장 등이 개인적으로 유용한 돈은 없다"면서 "거동이 불편한 고령의 회원들을 위한 식사 제공·위문품 전달 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이 오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현금 결제가 저렴하거나 일시적으로 현금 융통이 필요할때 현금으로 거래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국고보조금 통합관리시스템인 'e-나라도움' 도입 이후에는 보조금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관련 민원을 접수한 광주시는 2018년도 예산 편성 과정에서 운영비·사업비 명목으로 해당 단체에 매년 2800만원씩 지원하던 보조금을 50% 삭감, 지난해부터 운영비 1400만원만 지원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단체가 제출한 보조금 정산보고서를 확인했을 때는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 실제 보조금 집행 내역까지 확인할 법적 권한은 없다"면서 "의혹이 인 만큼 일단 사업비를 전액 삭감했다. 만약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부당하게 집행된 보조금은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이름 서은홍 기자
이메일 ihonam@naver.com
서은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