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7:0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945,344명
오늘4,117명
'상생' 앞세운 자동차 산단 우후죽순…"출발점 광주만 희생양"

정부, 전국 6곳 자동차 관련 상생형 일자리 구상
김동철 "상상형 일자리 자동차밖에 없나" 지적

2019년 10월 07일(월) 16:20

정부의 '상생 지역일자리'가 자동차에 집중하며 '상생'의 첫 출발점이 된 광주형 일자리가 되레 희생양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광주 광산갑)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현재까지 발표한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7곳 중 밀양(뿌리산업)을 제외한 6곳이 자동차 관련 산업이다.
지역별로는 광주(소형SUV), 구미(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울산(전기차 부품), 강원(전기 화물차), 군산(전기차), 부산(전기차 부품) 등이다.
김 의원은 급조된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자동차에 치중되면서 노사민정의 사회적 타협을 통해 5년 만에 성사된 '광주형 일자리'는 애꿎은 희생양이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광주형 일자리가 첫 적용된 광주완성차 공장의 경우 한계수요에 도달한 소형 SUV 모델만 배치, 지역 청년들을 위한 제대로 된 일자리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우려했다.
김 의원은 "정부가 상생의 이름으로 전국을 자동차 산업단지로 도배질 했다"며 "자동차산업의 전후방 연관효과 극대화를 위해 광주형 모델에 집중돼야 할 자동차 부품산업들이 구미와 울산 등으로 배치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주도하던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조정해야 할 지역간 산업배치에는 나몰라라 하고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빛그린산단에 연 10만대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법인은 현대차로부터 경형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연간 7만대 위탁받아 생산하고, 이를 위해 정규직 1000여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지난 달 23일 법인설립 등기가 완료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올 연말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 완성차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은홍 기자 / ihonam@naver.com
서은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