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7:0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945,456명
오늘4,229명
영광 한빛원전, 공사기간 단축하려다 부실공사 자초

2016년 이후 발견된 전체 방호벽 구멍의 94% 차지
이개호 "국내원전 가운데 안전성 가장 취약"

2019년 10월 07일(월) 16:34

국내 원전 22호기에 대한 안전점검결과 현재까지 발견된 방호벽 공극(구멍) 건수의 94%, 내부철판(CLP) 부식건수의 60%가 전남 영광 한빛원전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더욱이 문제발생의 원인이 공사발주사인 한수원(당시 한전)이 공기단축을 위해 무리하게 설계변경을 추진하는 등 부실공사를 자초한 데 따른 것이라는 지적과 함께 향후 조사가 확대될 경우 부실사례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담양·함평·영광·장성)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CLP 부식 및 공극 발견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한빛원전 2호기에서 CLP 부식이 최초 발견된 2016년 6월 이후 전 원전(총 22기)에 대한 확대점검을 실시해 현재까지 CLP 부식이 777개(10기), 공극이 295개(8기) 발견돼 한수원이 조치 중이다.
문제는 원전에서 발견된 295개 공극 중 94.2%인 278개가 한빛원전에서 발견됐고 이 중에 3,4호기에서 발견된 공극이 245개에 이른다.
CLP 부식의 경우 발견된 777개 가운데 한빛원전에서 469건이 발견됐으며 1,2,4호기에서 발견된 부식건수가 무려 467건, 60%에 달해 한빛원전의 안전성이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극이 한빛원전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난 이유에 대해 원전 전문가들은 △콘크리트 타설 부실과 함께 △건설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보강재를 제거하지 않고 공사를 하도록 설계변경을 한 것이 주된 원인이며 △설계변경을 요청한 당시 발주사인 한수원(당시 한전)과 기술적으로 이를 허락한 한국전력기술이 부실시공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 의원이 확보한 1990년 11월21일 당시 '현장설계변경요청서'(FCR)에 따르면 한전이 보강재를 제거하지 않도록 설계를 변경해달라고 요청했는데 바로 다음날 설계를 맡은 한국전력기술이 이를 승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CLP의 경우도 원전 운영기간 중 부식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부실시공 이외에는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개호 의원은 "격납건물은 사고가 났을 때 방사능 외부유출을 막아주는 안전장치며 특히 CLP는 원래 원전 설계를 할 때 원전수명과 함께 해야 하는데도 부식과 공극이 1000여 군데 이상 발생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원전은 모두 보강재를 제거하고 타설했는데 한빛 3,4호기만 보강재를 그대로 두고 공사를 한 이유가 무엇인지, 한빛원전 전체에서 공극과 부식이 유독 많이 발견되는 이유와 대책을 분명히 밝혀 주민들의 안전우려를 떨쳐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광=서희권 기자 / ihonam@naver.com
영광=서희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