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4.01(수) 18:10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113,153명
오늘8,517명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 4월20일 이후로 연기

KBO "다음달 7일부터 연습경기 진행…북부·남부 나눠 진행"

2020년 03월 24일(화) 17:24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10개 구단 사장들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KBO 이사회에 자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과 시즌 개막들을 논의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개막일을 다음달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하지만 내달 7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KBO는 24일 서울 강남 도곡동 KBO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정규시즌 개막 일정 등을 논의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이사회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정규시즌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현재 예정된 학교 개학일(4월 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다음달 7일부터는 구단 간 연습경기를 준비할 예정이다. 현재 각 구단은 자체 청백전으로 실전 감각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타 구단과 연습경기는 KBO가 TV 생중계를 편성해 수개월간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류 총장은 "일단 코로나19 추이를 고려할 것"이라면서 "연습경기 일정은 KBO가 직접 짤 것이다. 다만 당일치기 일정을 원칙으로 한다. 남부 지역 팀끼리, 또는 북부 지방 팀끼리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각 구단들의 사정과 일정 등에 따라 하루 5경기가 모두 열리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류대환 총장은 "북부 지역의 경우 근거리에 위치한 팀들이 있어서 일정을 짜기가 쉽지만 남부 지역은 다르다"며 "여러 가지를 잘 고려해서 일정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류 총장과의 일문일답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거나 연습경기 중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는데.
▶당연히 그렇게 되면 곧바로 중단된다. 동선이 겹치는 상대 구단들도 마찬가지다. 전체적으로 경기가 2주 정도 중단 될 것이다.

-연습경기는 어떻게 열리나.
▶기본적으로 무관중을 원칙으로 한다.

-리그 연기 결정이 올림픽 연기와 연관이 있나.
▶그 부분도 영향을 줬다. 일단 현재 18일 정도 올림픽 브레이크 기간이 있는데, (올림픽이 열리지 않는다면) 패넌트레이스를 일정을 짜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지 않았다는 이사들의 의견이 있었다. 4월 20일 이후로 하기로 한 가장 큰 배경이다. 최대한 늦출 수 있는 시간이 4월 말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상황이 계속된다면.
▶일단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만약 어느 정도 영향이 있다고 판단되면 계속 무관중으로 진행할 것이다. 이후에 상황이 나아지면 관중을 (경기장의)30%, 50% 정도 받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가며 단계별로 팬들을 받을지 고민하고 있다.

-연습경기 진행을 결정했는데.
▶코로나19 추이를 봐야 한다. 정부에서 개학을 다음달 6일로 잡았고, 그때 쯤이면 안정화 될 것이란 판단이 있었다. 거기에 맞춰 우리도 진행한다는 생각이다.

-올림픽이 연기되면, 개막이 더 미뤄지나.
▶올림픽 브레이크로 인한 여유 일자는 18일이다. 다만 올스타전과 포스트시즌 일정 등도 고려해야 한다.

-연습경기는 어떻게 펼쳐질지.
▶가급적이면 7일부터 시작할 것이고, KBO가 일정을 짤 것이다. 그 지역 위주로 당일치기로 진행한다. 숙박 없이 기본적인 전제는 당일 경기하는 것이다. 남부는 남부, 북부는 북부지방 팀들끼리 열릴 수 있다.

-매일 5경기씩 안 열릴 가능성도 있나.
▶그렇다. 한꺼번에 5경기(10팀)가 안 열리는 경우가 발생할 수도 있다. 북부 지역은 근거리에 있어서 일정을 짜기 쉽다. 다만 롯데, NC, KIA, 삼성 등이 문제다.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연습경기 일정을 잡겠다.

-질본이나 정부 측에서 그때 쯤 재개해도 된다는 이야기가 있었나.
▶아니다. 아무것도 예측할 수 없다. 지금 추이로 간다면 그때 가능하다는 것일 뿐이다. 확실한 것은 아니다.

-KBO 의무위원회 구성원은 어떻게 되나.
▶각 구단 팀 닥터와 트레이너들이 참여한다. 새로운 재활 치료나 그런 부분을 공유한다. 예를 들어 해외에서 좋은 치료법이나 재활법이 있다면 도입해서 10개 구단이 공유할 것이다. 구단 팀 닥터도 있지만 우리나라에서 권위 있는 분들 모셔서 구성할 것이다.

-퓨처스 리그 일정은 어찌되나.
▶1군 개막에 맞춰 준비하고 있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