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6.04(목) 15:02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1,927,207명
오늘7,709명
광주 찾은 통합당 ‘호남구애’…지역민 “진정성 보여야”


주호영·원유철 등 지도부, 당내 인사 '5·18 망언' 사과
진상규명·정신 계승 약속…‘대선 의식한 전략’ 분석도

2020년 05월 18일(월) 15:08
18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세월은 가도, 산천은 안다’를 주제로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강경숙 기자 gskang@

쿠데타 세력의 총칼에 당당히 맞서 싸워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미래통합당이 광주를 방문, 호남 민심 찾기에 나섰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취임 후 첫 지역 방문지로 광주를 택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당내 인사들의 ‘5·18 망언’에 대해 “역사 왜곡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훼손 등을 위한 특별법 등 ‘오월 정신’을 뒷받침하는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여야가 함께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도 “일부 통합당 인사들이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낸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아 유가족과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통합당은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원유철 대표 등 당 지도부도 이날 광주로 총출동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호남 출신 국회의원 당선자들과 함께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합동 참배했다.

원 대표는 “5·18 민주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찾아왔다”면서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수진 한국당 대변인도 “40돌을 맞은 5·18은 국민통합을 위한 씨앗이 돼야 한다”며 “5월의 광주는 이제 특정 지역, 특정 계층, 특정 정당의 것이 아니다”고 논평했다.

한국당은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정부 주관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 했으나 공식 초청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날에는 유승민 의원이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 등과 함께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장제원·김용태 의원도 개인 자격으로 광주를 찾았다.

통합당 소속 인사들의 이 같은 행보는 5·18 40주년을 계기로 극우 보수세력인 ‘태극기 부대’와 선을 긋는 동시에 ‘영남당’ 이미지를 벗고, 호남 민심에 ‘보수’가 달라지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를 반증하듯 통합당 인사들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2월 불거진 이른바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망언’에 대한 사죄의 말도 잊지 않았다.

SNS,와 인터넷 등 온라인 상에서도 보수진영 인사들의 호남 민심 잡기 행보가 이어졌다.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한류”라며 “보수가 앞장서서 북한에 수출해야 할 노래”라고 칭송했다.

이번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에서 당선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내년부터 꼭 광주 추념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의 호남 구애 행보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달라진 정치 지형과 당장 2년 뒤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를 의식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보수세력에는 불모지나 다름없는 호남을 이대로 방치할 경우 다음 선거에서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고, 재집권도 어렵다는 위기감이 팽배하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실제로 지난 4·15 총선에서 호남 후보 물색에도 애를 먹었다. 보수 진영 내 호남을 지역구로 둔 이정현·정운천 의원마저 떠나면서 통합당이 호남을 아예 포기한 것 아니냐는 호남무시론까지 일었다.

통합당 관계자는 “고작 몇번의 광주행으로 호남 유권자들이 당장 우리를 수용해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며 “최소한 극우 세력과의 단절 의지를 피력하는 차원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역민들은 “1980년 당시 가해자였거나 가해자 편에 섰던 통합당은 스스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경석 기자 / pius97@naver.com
김경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