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7(화) 08:44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2,358,278명
오늘3,630명
4년 표류 완도-제주간 해저송전선로 사업 '물꼬'

완도 도암리 주민들 변환소 유치 동의서 제출
122km 해저전력케이블 연결 제주 전력난 해소

2020년 06월 01일(월) 18:11
완도-제주간 해저송전선로 조감도

주민 반대로 4년 동안 난항을 겪던 전남 완도-제주간 해저송전선로 사업의 물꼬가 트였다.
1일 완도군과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최근 완도읍 도암리 주민들이 한전변환소 유치 동의서를 한전에 제출했다.
도암리 주민들은 지난 5월27일 마을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43세대 중 31세대가 참석한 가운데 한전변전소 유치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 전력난 해소를 위해 완도군에 건설하려던 변환소와 송전탑 공사가 본격 착수될 전망이다.
정부는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16년 12월 용역발주를 시작으로 '완도-제주간 #3HVDC(제3 초고압직류송전망) 육지측 건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은 3200억원의 예산을 들여 완도와 제주 사이를 해저송전선으로 연결하기 위해 완도군에 변환소와 고압송전철탑을 세우는 공사이다.
완도변환소 용량은 HVDC 200㎿규모이며, 사업지는 완도읍 일대 약 9000평이다.
한전은 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2018년 3월 주민설명회를 연 뒤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실시계획 승인을 받고, 곧바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사업 예정지인 대가용리 마을 주민들은 주민설명회를 거절하는 등 완도변환소와 고압송전철탑 건설사업을 반대했다.
주민들은 이 사업이 제주의 전력부족분을 충당하기 위한 사업임에도, 한전은 완도 전력난 수급을 위한 사업인 것처럼 포장하려 한다며 반발했다. 결국 주민설명회는 취소됐고 완도지역에서는 범군민대책위가 결성돼 적극 저지활동을 펼쳤다.
한전은 완도읍의 망석리와 사정리, 도암리 등을 후보지역으로 정하고 주민설득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완도군을 방문해 국책사업임을 밝히고 한전은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담은 공문을 완도군에 발송한 상태였다.
이런 와중에 사업 후보지 중 한 곳이던 도암리에서 극적으로 찬성함으로써 큰 충돌이나 갈등없이 완도-제주간 해전송전선로 사업이 진행될 전망이다.
향후 한전은 도암리 주민들을 대상으로 보상안을 설명한 뒤고 환경영향평가 등을 끝내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실시계획 승인신청을 할 예정이다.
산자부의 사업 승인이 나면 한전은 변환소 부지 토지를 매입해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
이 완도-제주 간 제3연계선은 일명 'HVDC(high-voltage, direct current)'라고 불리우는 초고압직류송전선을 이용하는 전력선이다. 완도에서 제주까지, 약 122㎞를 잇는 해저전력케이블이다.
완도=김광수 기자 / ihonam@naver.com
완도=김광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