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30(목) 22:28
호남신문 방문자
오늘 현재60,468,916명
[사설]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했다니…
2020년 08월 12일(수) 09:04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나눔의 집’이 피해자 할머니들을 내세워 거액을 모금한 뒤 대부분 부동산 구입에 쓰거나 건물 신축을 위해 쌓아둔 것으로 밝혀졌다. 그동안 제기된 후원금 유용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이 발표한 조사결과를 보면 나눔의 집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홍보하거나 각 기관에 후원 요청 공문을 보내는 방법으로 5년간 약 88억원을 모금했다.

이렇게 모은 후원금 중 할머니들이 생활하는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은 겨우 2억원이었다. 전체 모금액의 2.3%에 불과하며 이마저도 대부분은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가 아니라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 경비로 지출했다. 반면 무려 26억원은 토지 매입과 생활관 증축, 유물전시관 및 추모관 신축 등에 사용했다. 나머지 후원금도 요양원과 국제평화인권센터 건립 등을 위해 비축한 것으로 조사단은 추정했다. 더구나 이들은 후원금 액수와 사용 내역을 제대로 공개하지 않았고 관할 기관의 검사도 받지 않았다.

나눔의 집은 법인 이사 후보자들이 자신을 이사로 선임하는 회의에 참석해 셀프 선출을 하는 등 운영 과정도 엉망이었다. 어린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정성껏 써서 보낸 응원 편지 등은 포댓자루나 비닐에 넣어 건물 베란다에 아무렇게나 방치했으며 국가지정기록물로 지정된 자료도 허술하게 보관해 훼손을 초래하기도 했다. 간병인이 할머니들에게 언어폭력 등 정서적 학대를 한 정황도 확인됐는데 말문이 막힐 따름이다.

당국은 최종 조사 결과를 검토해 수사를 의뢰할 방침인데, 나눔의 집과 관련해서는 고발사건이 경찰에 여러 건 계류 중이어서 책임자들은 형사처벌을 피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나눔의 집 운영 법인 모체인 대한불교 조계종은 나눔의 집이 참회와 발원으로 다시 일어서도록 현명하게 판단해 달라고 경기도에 요청했다는데 진정한 새 출발을 위해선 철저한 자성을 토대로 한 책임 소재 규명과 투명한 운영 체계 구축 등 시스템 전면 재정비가 먼저다.
호남신문 / ihonam@naver.com
호남신문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