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16:52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44,104,666명
오늘5,962명
전남에 둥지 튼 한전 육상팀 '금빛 질주 신기록'

제50회 대통령기 전국통일구간 마라톤대회 ... 남일 소속대항전 대회신기록 우승
MVP 김재훈, 우수신인상에 박종학, 지도자상 박주영코치 겹경사

2020년 11월 17일(화) 15:30
한국전력공사 육상팀 단체사진. 김재용 감독(맨 왼쪽), 박주영 코치(맨 오른쪽)
지난 10월, 전남에 둥지를 튼 한국전력공사 육상팀이 전남소속으로 출전한 첫 대회에서 대회신기록으로 우승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전라남도체육회(회장 김재무)는 지난 15일 서울 정동과 파주 임진각을 잇는 제50회 대통령기 전국통일구간마라톤대회에서 한국전력공사 육상팀이 2시간 23분 01초로 대회 신기록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서울 정동에 위치한 경향신문사에서 출발해 벽제교 초입을 지나 파주 통일로주유소, 통일공원을 거쳐 임진각까지 달리는 46.9km의 코스로 진행됐다.
한국전력공사는 1번 주자로 나선 김재훈이 44분29초로 1구간을 통과했고, 2번주자 신현수가 45분 55초로 역시 가장 먼저 2구간을 통과했다. 이후 3번주자 이경호(29분56초)와 4번주자 박종학(22분41초)이 한번도 1위를 내주지 않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한국전력공사는 2시간 23분 01초의 기록으로 종전 건국대학교가 세운 2시간 26분 50초의 기록을 4분 가까이 앞당기는 경기력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개인상 수상의 겹경사도 누렸다.
최우수선수상에 김재훈이 MVP의 영예를 안았고, 박종학이 우수 신인상, 박주영 코치가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김재무 회장은 “한국전력공사 육상팀의 전남 소속 첫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첫 대회, 대회신기록의 우승도 많은 의미가 있지만 한전육상팀의 우수 성적 거양은 전남 육상의 연계육성 확립의 큰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정환 기자 / ihonam@naver.com
김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