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2(수) 16:43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스포츠
연예
KIA, 시범경기 첫 승…SK에 4-1 승리
2019년 03월 12일(화) 16:25
12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19 프로야구 첫 시범경기가 열린 가운데 KIA 타이거즈가 SK 와이번스를 4대1로 이긴 뒤 KIA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가 시범경기 첫 승을 올렸다.
KIA는 1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시범경기 첫 날 선발 제이콥 터너의 호투와 상대의 무더기 실수에 편승해 4-1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KIA 터너와 SK 선발 김광현이 호투를 펼쳤다. 터너는 5이닝을 2피안타 2볼넷 3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했다. 김광현도 1회말 첫 타자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12명을 퍼펙트로 막아내는 위력을 과시했다. 나란히 안정감을 보이며 개막 준비에 청신호를 켰다.
KIA는 5회말 1사후 이명기의 좌전안타와 한승택의 볼넷으로 첫 득점권 기회를 만들었으나 최원준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위기를 넘긴 SK는 7회초 4번타자 로맥이 KIA 두 번째 투수 양현종을 상대로 몸쪽 낮은 직구를 걷어올려 왼쪽 담장을 넘겨 처음으로 득점을 올렸다.
SK는 7회 수비에서 무너졌다. KIA 선두타자 최형우가 좌중간이 2루타를 때려내 추격 기회를 만들었다. 나지완이 볼넷을 골라냈고 이명기는 삼진. 폭투로 2루주자가 3루를 밟았고 김주형의 3루 땅볼때 SK의 홈 악송구가 나와 동점. 이어진 1사1,3루에서 유격수 땅볼때 유격수의 홈 악송구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김택형은 폭투로 3점째를 헌납하고 내려갔다. KIA는 이어진 1사 1, 3루에서 황윤호의 타구를 또 다시 3루수 강승호가 펌볼하자 한 점을 얻었다. SK는 7회에만 내야수 실책 3개와 투수들의 폭투 3개로 무너졌고 KIA는 적극적인 주루를 펼쳐 4점을 얻었다.
KIA 터너에 이어 등판한 양현종은 2이닝 3피안타(1홈런) 1실점했다. 팀의 유일한 실점이었지만 역전 덕택에 승리를 안았다. 8회는 고영창이 등판해 1이닝을 퍼펙트로 막으며 오키나와 캠프의 무실점 행진을 이었다. 9회는 문경찬이 나와 1볼넷 무실점 세이브를 챙겼다.
김광현의 완벽투를 이은 하재훈은 5회 등판해 1피안타 1볼넷을 내주었으나 최고 150km짜리 볼을 뿌리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6회는 문승원이 삼자범퇴로 넘겼고 7회는 김택형이 2루타와 볼넷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4실점 모두 비자책이었다. 박민호와 정영일이 무실점으로 뒤를 이었다.
기자이름 뉴시스
이메일
뉴시스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