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5.26(일) 16:36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청문회 '횡령·배임 의혹' 논란
2019년 03월 12일(화) 16:29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후보자에 대한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시민사회단체 활동 당시 횡령과 배임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다.
12일 광주시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실에서 진행한 환경공단 이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김용집 의원은 "김 후보자가 무보수 명예직인 시민생활환경회의(시민사회단체) 이사장으로 근무하면서 매달 급여를 받아 정관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 1월까지 6년 가량 시민생활환경회의 이사장으로 근무하며 총 1억원 가량의 보수를 지급받아 횡령과 배임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 후보자를 청문회하는 것 자체가 문제다. 청문회를 중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시민생활환경회의 직원이 15명에서 5명으로 축소될 정도로 경영이 어려워 김 후보자가 아내로부터 운영자금을 빌리고 이자를 지급했다면서도 규정을 위반하며 자신이 셀프 급여를 책정해 받았다는 것도 이해되지 않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정관을 위반해 급여를 받은 것은 잘못했다"며 "상근 근로자로서 정당한 근로대가를 받은 것이지만 단체에서 횡령이나 배임으로 고발하면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고 해명했다.
또 김 후보자는 "이사장 급여 책정은 정기총회를 거친 것으로 회원들의 동의를 받았다"며 "단체 운영이 어지간한 중소기업보다 힘들어 아내로부터 차입금을 사용했고 이자는 4.5%를 지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가 차입 변제금과 자신의 급여를 모두 아내의 계좌에 입금하며 회계처리를 원칙없이 운영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박미정 의원은 "김 후보자가 자신의 급여 1억900만원과 아내로부터 빌렸다는 돈의 변제금을 모두 아내 계좌로 입금하고 활동비 명목의 금액은 자신의 별도 계좌로 넣었다"며 "원칙과 절차를 무시한 회계처리다"고 비판했다.
나현 의원은 "김 후보자가 공사, 공단 등 큰 조직을 운영한 경험이 없어 환경공단 이사장으로서 부적격자라는 지적이 있다"고 몰아부쳤다.
이에 김 후보자는 "광주지역 자치구에서 생활쓰레기 개선 대책위원장을 맡아 활동했고, 지난 30년간 여러 시민단체를 운영하면서 일반 기업체 경영과 같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공모에서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후보 3명 중 꼴찌인 3위였으나, 면접심사에서 최고 점수를 받아 사전 내정설 논란이 일었다.
인사특위는 오는 20일께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 이용섭 광주시장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던 정상용(70) 전 국회의원을 환경공단 이사장에 낙점했으나, 광주시의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전문성과 경영능력 부족, 아들 병역기피, 보은인사 등 각종 의혹이 제기돼 자진 사퇴했다.
기자이름 서은홍 기자
이메일 ihonam@naver.com
서은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