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3.18(월) 16:54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탑뉴스
종합
정치
수도권
경제
사회
시군별뉴스
News Focus
보수단체 광주서 잇단 집회…5월 단체 "차분히 대응"
2019년 03월 14일(목) 16:31
광주법정에 선 전두환(88) 전 대통령이 헬기사격을 전면부정해 지역민이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보수단체가 광주에서 집회를 잇따라 개최한다.
이에 5월 단체는 강하게 반발하면서도 침착한 대응을 강조했다.
14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 회원 10여명은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광주 동구 광주지법 인근 모 초등학교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지난 11일 사자명예훼손 재판에 출석하는 전두환씨를 향해 법원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이 '전두환은 물러가라' 등 구호를 외친 것을 놓고 학교 측에 항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단체는 북구 전남대학교 후문 인근으로 자리를 옮겨 오전 11시부터 2시간 가량 5·18 유공자 명단 공개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거리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오는 16일에는 보수단체 회원 200여명이 동구 금남로 4가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촉구 집회'를 연다.
전씨의 재판 출석 이후 일부 보수단체 유튜브 채널 등에서 '광주에서 대대적인 집회를 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을 우려한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보수단체보다 앞서, 관할 경찰서에 한달 간 5·18민주광장 내 집회계획을 신고하기도 했다.
5월 단체는 격앙된 반응을 내놓으면서도 차분하게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통탄할 일이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르지만,민주·평화의 5월 정신을 받든 시민들이 보수집회와의 직접 충돌은 자제해야 한다"면서 "보수단체의 잇단 만행을 보면서 5·18 역사왜곡이 더이상 확대재생산되지 않도록 처벌법의 조속한 제정이 필요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표현과 집회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보장되는 헌법 상 기본권이다"면서 "그들의 주장에 대해 비판은 할 수 있으나 강제로 막을 수는 없다. 광주시민들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해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보수단체 집회는 5월의 아픔이 39년 동안 치유되지 않은 광주에 또다시 상처를 주는 것이다. 집회 참가자들이 인간존엄에 대한 의식이 부족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면서 "특히 초등학교까지 찾아가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자신들의 정치적 잣대에 맞춰 아이들을 재단, 겁박하는 행태로 지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기자이름 최남규 기자
이메일 ihonam@naver.com
최남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편집규약 고충처리 신문판매윤리강령 취재·제작윤리강령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일간신문등록번호 : 광주가00021|사업자등록번호 : 410-81-97905 |창간 : 1946. 3. (재등록일 : 2007. 8. 29)|TEL : 062)224-5800
501-845 l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정도프라자 5층|기사제보·이메일 : ihonam@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FAX : 062)222-5548
[ 호남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