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108명
오늘4,676명
'경제적 부담 때문에'…직장인 추석 경비 작년보다 10만원 줄어


사람인 2404명 조사…귀성길 12일, 귀경길 14일 가장 붐빌 듯

2019년 08월 19일(월) 16:34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 직장인들이 용돈이나 선물 등에 평균 35만원을 사용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19일 직장인 2404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지출비용이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람인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인 45만원과 비교해 10만원 줄어든 수치다.
구체적으로는 응답자의 21%가 '20~30만원 미만'을 지출할 것이라고 대답해 가장 많았으며, '10~20만원 미만'(16.7%), '30~40만원 미만'(15.3%), '10만원 미만'(13.8%), '40~50만원 미만'(13.4%), '50~60만원 미만'(8.8%) 등의 순이었다.
지출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컸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46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 평균인 29만원 보다 1.5배 이상 많이 지출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예상 경비 조사에서 집계됐던 금액인 기혼 평균 60만원, 미혼 평균 35만원에 비해 14만원, 6만원 줄어든 수치다.
사람인은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추석경비를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면서 "실제 직장인 89.6%는 추석 경비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및 친지 용돈'(64.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선물 구입 비용'(28.2%), '외식, 여가 등 추가 지출 비용'(19.6%), '차례상 및 명절음식 준비 비용'(18.5%), '귀성 교통비'(15.4%) 등의 순이었다.
한편 경비에 대한 부담에도 불구하고 응답자 중 60.3%가 추석에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예상 귀성 일은 추석 연휴 시작일인 9월 12일(42.6%)이 가장 많았고, 귀경은 14일(36.2%)이 가장 많이 꼽혔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