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253명
오늘4,821명
손학규 "안철수·유승민 함께 가자…한국당과 통합 생각말라"

"개혁세력, 제3지대서 정당 만들어 총선 승리하자"
"저의 정치 역정, 새정치 위한 철학"…개헌·선거제 개혁 강조

2019년 08월 20일(화) 16:0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다함께 바른미래당으로 튼튼하게 자리잡고 좌와 우, 보수와 진보, 영남과 호남의 모든 개혁세력이 제3지대에서 함께 모여 대통합개혁정당을 만들어 총선에서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손학규 선언'을 통해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며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 저와 함께 가자. 이제 싸우지 말고 함께 승리의 길로 나가자"고 밝혔다.
손 대표는 당내 반대파를 향해 "다른 당으로 간다는 생각을 하지 말자"며 "더군다나 당을 통째로 이끌고 자유한국당과 통합하겠다는 생각은 아예 버리라"고 당부했다.
또 "다른 당에 가서 2번 달고 또는 1번 달고 선거에 나갈 것이라는 생각, 절대 하지 말자. 떳떳하게 3번 달고 나가서 당당하게 당선된다는 믿음과 자신을 가지자"고 말헸다.
특히 "우리는 이러한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수행하기 위한 새판짜기에 들어갈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제게 남은 꿈과 욕심은 한국정치의 잘못된 제도를 개혁하는 것"이라며 "의회가 충분한 권한을 갖고 대통령과 국회가 협조해 국정을 다스리는 것이다. 정당간 협조와 연합으로 국정이 안정되고 원만하게 운영되는 제도를 만드는 게 저의 마지막 꿈"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의 중도 통합, 중도 개혁의 가치를 지키는 것은 저에게 주어진 사명"이라며 "바른미래당을 통한 한국정치의 개혁은 제가 지고 가야 할 마지막 짐"이라고 했다.
또 "승자독식 양당체제를 바꾸어서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추구할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그 첫걸음이고, 국정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개헌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독일과 같은 총리중심체제가 바람직하겠지만 대통령제에 익숙한 국민정서를 감안해서 2원집정부제도 가능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국민이 뽑고 국무총리는 의회가 선출하는 것이다. 대통령은 외교와 국방을 담당하고 국무총리가 나머지 국정을 돌보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저는 2006년 민심대장정을 할때 100일 동안 전국을 다니면서 우리 국민들, 특히 서민들의 모든 생활을 거의 다 겪으면서 한국 정치가 나갈 길을 생각했다"며 "2000년에 '진보적 자유주의의 길'을 책으로 써내면서 한국적 제3의 길을 모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0년에는 춘천 생활을 마치고 나오면서 '함께 잘사는 나라'를 정치적 모토로 내세우고 2011년에는 민주당 대표로 '보편적 복지'를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2012년에는 '저녁에 있는 삶'을 대선 구호로 내세우면서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그리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2016년에는 강진에서 올라오면서 '7공화국'을 내세웠고, 작년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루기 위한 단식도 했다"고 말했다.
또 "이러한 저의 정치 역정은 중도개혁의 새로운 정치를 실현하기 위한 꾸준하고 일관된 정치 철학이기도 했다"며 "이제 우리는 중도 개혁의 정치를 위해 민주주의, 시장경제, 평화체제의 3대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우리 모두 다함께 나설 것을 제의하는 바"라고 밝혔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