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9.09(월) 16:56
호남신문 방문자
전체38,562,149명
오늘4,717명
여가부, 휴가철 불법촬영 경찰과 합동단속…17명 적발
2019년 09월 09일(월) 16:39
여성가족부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경찰과 함께 불법촬영 근절 합동 단속을 실시한 결과 17명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중 10명이 형사입건 돼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여가부는 7월~8월 두 달간 전국 3개 주요 해수욕장과 서울지하철역을 대상으로 경찰관서와 서울지하철경찰대 등과 함께 불법촬영에 대한 단속을 진행했다. 그 결과 해수욕장 12명, 서울지하철 5명 등이 적발됐다.
이번 합동단속은 불법촬영의 위험성이 높은 여름철에 많은 사람이 집중되는 해수욕장과 지하철에서 시민과 피서객이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해수욕장 불법촬영 합동단속에서 불법 촬영범죄를 저지르다 적발된 사람들은 백사장 등 해변이나 수돗가에서 수영복을 입은 여성을 촬영하다가 붙잡혔다.
이들은 "호기심 때문에" 또는 "집에서 혼자 보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또 공중화장실 여성 칸에 있는 피해자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경우도 있었다.
또 서울지하철 불법촬영 합동단속에서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다 적발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적발된 사람들은 △지하철 출구 △에스컬레이터 △계단에서 여성을 뒤따르며 치마 속을 촬영하거나 맞은편 좌석에 앉아있는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이번 단속에서 특정된 일부 피해자에게는 조사과정 동석, 전문상담기관 연계·안내 등이 이루어졌다.
여가부에 따르면 적발된 사람 중 일부는 외국인도 포함돼 있었는데, 이는 '불법촬영'에 대한 국내 법체계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가부는 장기체류 목적 등으로 입국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불법촬영=성범죄'라는 사항이 교육·안내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협조 요청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윤정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일상 속에서 불법촬영으로 인한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앞으로도 현장 합동단속과 사전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
뉴스1의 다른 기사 보기

지역별 최신 뉴스

최신 뉴스